본문 바로가기
  • 우리가 여기에 있다

2013/0813

논산시 상월면 상도리에서... 논산시 상월면 상도리에서... 2004 지금도 여전히 비어있는 듯 하고... 예전에 주택은 아니었던 거 같고... 2013.08.22
공주 의당면 월곡리 민가 중에서... 2013 공주 의당면 월곡리 민가 중에서... 2013 1900년 중반의 주거유형 모습인 듯한 주택들이 보인다. 안채와 행랑채의 개념이 사라졌으나 여전히 채의 분화와 구성을 통한 집들이 여러채 보인다. 외부와의 영역구분을 담장대신, 부속채들과 그 사이 대문을 통해서 구분하는 구성을 보이고 있고, 여러 채를 한 집으로 구성하고 있는 집들을 보면, 그 당시 이 동네에서 꽤나 유지였던 분들의 주택이 아닐까 싶다. 외부와 만나는 부속채의 입면구성이 매우 흥미롭고, 이러한 입면구성이 요즘처럼 남을 의식한 과장된 '뽀다구디자인'식의 보여주기 위한 구성이 아니라, 내부공간의 쓰임새에 따른 목구조구법의 해결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드러난 것이기에 더욱 흥미롭다. 2013.08.21
내소사 앞 민가(정든민박) 2006 변산 능가산 내소사 앞 민가(정든민박) 2006 자식들이 도심으로 떠나고, 내소사 바로 초입에 있다보니 민박집으로 사용되고 있다. 주황색 슬레이트지붕의 강렬함에 심취되었던 민가... 2013.08.20
서산 상왕산 개심사 방지 : 1996년과 2013년 모습 서산 상왕사 개심사 방지의 옛모습과 오늘날의 모습 1996년의 방지.. 그 당시 이 곳을 가면, 누구나 아무 말이 없었다. 그냥 그 주변을 서성이던가 아니면 앉을만한 곳을 찾아 멍하니 있곤 하였다. 2003년의 방지... 이 때까지만 하여도, 1990년대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었다. 2013년의 개심사 방지...개심사를 들어가는 지방도로 초입서부터 불안했다... 관광버스들이 줄지어 나오고 있었다. 예전의 개심사는 관광버스가 쉬이 들어가는 곳이 아니었다. 아뿔사~! 방지도 있고, 서나무도 있고, 배롱나무도 있고, 나무다리도 있긴 하였다. 그렇게 보면 변한게 없었다. 하지만 많은 것이 변해있었다. 빛과 바람에 흔들리며 고요함의 정적이 사라졌고, 인공적이되 자연스러운 터의 섬세한 맛이 자취를 감추었다.... 그.. 2013.08.19
고창 선운사 길 고창 선운사 가는 길... 그리고 9월의 꽃무릇 선운사는 만세루의 넉살 좋은 기둥의 해학을 굳이 이야기할 필요가 없다. 건축을 말하기 전에 장소에 대한 영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그냥 선운사 절간까지 들어가는 길을 조용히 걸어보면 된다. 이왕이면 인적이 드물 때,,, 아침이나 저녁무렵이든... 9월 보름간 꽃무릇이 한창일 때면, 또 다른 애린의 공간을 엿볼 수 있으리라... 2013.08.19
공주 하신리 민가(닭백숙집) 2010 공주 하신리 민가(닭백숙집) 2010 대전인근 계룡산 장군봉을 품고 있는 하신리 마을... 상신리도예촌이 잘 알려져 있지만, 하신리야 말로 정말 들어가 살고 싶은 마을... 이곳에 설계를 할 뻔 했는데 건축주가 돈이 부족해서 결국 스스로 지었다. 예전에 김개천 건축가가 지은 소박한 주택도 이 마을에 있고, 요즘은 이 동네터를 알고 들어오는 외지인들이 많아지고는 있는데, 원주민들과 관계가 소원한 듯..덥지도 춥지도 않은 튼튼한 집이 마을에 생겼을 뿐, 이웃이 생긴 것은 아닌 듯 하다... 그 마을 앞 도로 건너 외딴 집이 있다. 이 곳에 김작가 선배를 만나러 가면, 그는 항상 이리로 이끌고 가 밥과 술을 먹였다. 낮에는 닭백숙집, 밤에는 살림집.집은 소위 비싼 외피로 감싸여져 있는 건물이 아니라, 공간이라.. 2013.08.17
대전 소제동 소제천변 꼴라쥬 2004 대전 소제동 소제천변 꼴라쥬 2004 어린시절 냇가에서 놀려면 항상 이 곳을 오곤 했다. 이제 어린아이는 오간데 없고, 주차장으로 쓰이는 구나... 한국의 현대화는 건물 밖에 없다. 장소는 사라졌다. 2013.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