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가여기에있다!/한국의 민가

해남 대흥사 유선회관.... 1995

by 夢人 mooksu 2012.09.06

해남 대흥사 초입 유선회관


1995년경 여름으로 기억된다. 아마 이 때 대한민국엔 문화유산답사 열풍이 불기 시작된걸로 기억된다.  이 곳, 유선회관은 '장군의 아들' 영화 촬영장소로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그 당시 음식점으로만 이용되는 걸로 기억된다.   마주보는 건물 사이를, 이 곳을 찾아오는 사람들의 편의를 위해서, 아뜨리움식의 천창을 두 지붕사이로 엉기설기 씌어놓았다. 옛 건물의 보존이라는 취지에서 보면, 참 황당하기도 하지만, 세월의 흐름에 따른 사람들의 욕구의 변화가 자연스럽게 반영되어 있는 모습이라고 생각된다. 물론, 이 곳의 주인장의 집에 대한 정성이 아쉽기는 하다. 집에 정성을 들이면, 주인내외의 향기 또한 그 정성만큼 베어나올 텐데.....  


0123


소위 말한느 현대 건축을 하는 내겐, 오히려 기존 한옥의 삶의 행태(Lifestyle)에 대한 반응이라는 측면에서 매우 흥미롭게 보왔던 공간이다.  옛 한옥의 마당, 그러니까 내부로 감싸여 외부로 감싸여져 있는 공간의 변화는 특히 옛 도심 상업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다. 한옥을 음식점으로 변경하면서, 그 중정에 천창을 씌어 음식점의 좁은 공간을 더욱 확장하는 사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이 공간은 언제나 내겐 매력적이고, 뭔가 모를 잠재성이 열려있는 영감의 원천이었다. '언제가 이를 모티브로 설계 연구를 해보야겠다' 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실은 1년 전 연구삼아 이미 그 작업을 해보았다. ㅎ

이 곳이 지금은 어떻게 변했을까 자못 궁금하다.  꼭 올해가 가기전 다시 가보야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해남군 삼산면 | 유선회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